'멕시코여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04 Cafe Tacuba (2)
Roll over Beethoven2008.11.04 13:13

밴드 까페 따꾸바(Cafe Tacuba) 는 저의 멕시코 여행중 가장 큰 소득입니다. 얼마나 여행이 별볼일 없었길래 밴드 하나가 가장 큰 소득이라 하냐고 한다면, 글쎄 일단 멕시코가 기대만큼 감동적인 건 아니었다고도 말할 수도 있겠고, 또 여행은 순간이지만 Cafe Tacuba 는 진행형이니까요.

Cafe Tacuba

Cafe Tacuba

여행을 위해 출국하면서 일본에 하루 머물 게 됐는데, 계획한 바대로 그곳의 전자상가에서 휴대용 CDP 하나를 샀죠. 지역간 이동거리가 길다는 걸 알면서 지루함을 버티기 위한 아이팟조차 가져가지 않았던 건 이번 여행 중에 현지에서 접하게 될 음악에 상당히 큰 기대를 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여행중에 CD 를 사서 듣고 다닐 생각이었는데 정작 쿠바에서도 멕시코에서도 제가 접한 음악들은 기대 이하였죠. 사람들이 얼마나 쿠바 음악에 대해 환상을 갖고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었고, 멕시코에서는 온통 불법 CD 천지여서 정품 CD 를 구한다는 것 자체가 어려운 일이기도 했어요.

그러던중 오와하까Oaxaca의 한 라이브바에서 만난 멕시코인 산프란시스코(San Francisco)와 이야기하면서 두가지를 알아냈는데, 하나는 그가 추천하는 멕시코 음악들이었고 또하나는 Mixup 이란 CD 가게에서 정품을 살 수 있다는 정보였습니다. 적을 곳이 따로 없어 넵킨을 내밀었고, 찢어지지 않게 조심스레 그가 적어준 목록의 가장 위에 까페 따꾸바가 있었죠. 그리고 Mixup 은 여행의 종착지었던 멕시코시티에 가서야 찾을 수 있었는데, 그전에 약 2주간 멕시코를 다니면서 기념품가게의 기념품적인 CD들을 제외하면 처음으로 만난 정품CD들이었고, 결국 숨통이 트이는 듯한 기분으로 양껏 CD들을 사야했죠. 그중엔 쿠바에서 만났던 루이스가 멕시코에 가거든 꼭 들어보라했던 Mana 의 Revolucion de amor 도 있었고, 까페 따꾸바도 Re 와 Valle Callampa 두 장을 샀습니다. 다 처음 듣는 음악들이었기 때문에 그것들을 고르기 위한 판단 기준은 오로지 '찍기' 뿐이었어요. 자켓을 뚫어지게 보면서 만지막만지막 집었다 놨다를 반복했지만 계시 땨위는 내려오지 않더군요.

re

Re

Valle Callampa

Valle Callampa

처음 들었을 때의 Re 란 음반은 좀 이상했습니다. 심지어 어떤 생각이 들었냐면, 까페 따꾸바가 일본 음악을 흉내내는 밴드가 아닐까 싶었죠. 음악이 무척 가볍고 너무 다양했습니다. 분명 가사는 스페인어로 노래하는데, 그렇다면 일본 시부야 밴드들의 곡들을 카피해다가 발표한 게 아닐까 하는 의심까지 들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그건 오리지넬러티에 대한 의심이라기보다 한 밴드가 하나의 음반 안에서 이렇게 다양한 음악을 할 수가 있을까에 대한 의구심이었죠. 한국식으로 치면 음반 한장에 뽕짝, 락, 발라드, 댄스가 다 들어있는 샘인데, 다시 말해 자우림이 서태지도 하고 옛날 송골매도 하는 정도에 그치지 않고 송대관이나 남진의 음악도 하는가하면 HOT 에 핑클까지 해버리는 거죠.

사실 그들의 음악에 어느정도 익숙해진 지금 듣는 느낌으로는 그렇게까지는 아닙니다. 그렇지만 처음 들었을 땐 어리둥절한 것이 딱 그런 느낌이었어요. 그런 음악적 다양함뿐만 아니라 사용된 악기들도 음색도 곡들마다 다르고 보컬톤까지 여러가지 개성을 갖고 있죠. 보통 밴드 음악이면 기타리스트의 톤은 자기만의 스타일을 갖고 또 보컬 역시 마찬가진데 re 라는 음반에선 그런 게 분명한 한가지 색깔이란 건 없습니다.

그런데 한국으로 돌아오는 긴 여정에서 몇 차례 반복해서 들었더니 그 중 한 곡도 버릴 게 없을만큼 빠져들게 되더군요. 정말 놀랍다는 말 말고는 할 말이 없는데, 결국 취향 문제겠지만 귀에 아주 쏙쏙박혀서 아무리 듣고 또 들어도 지루하지가 않았어요. 그런 기쁨에 가까운 만족감 뒤엔 그들의 음반을 단 두 장 사들고 들어온 데 대한 후회가 이어졌죠. 지금은 까페 따꾸바의 전작을 다 가지게 됐습니다. 라이브와 베스트 모음집까지도요. 정말 너무 마음에 드는 밴드여서 다른 음반들이 궁금했고 결국 해외 주문으로 다 질러버린 거죠.

el cafe de tacuba

el cafe de tacuba

제가 멕시코시티에서 Mixup 을 찾기는 했지만, 한가지 놓친 것도 있습니다. 제가 머물면서 주로 돌아다녔던 이스토리꼬Historico 지역에 따꾸바Tacuba 거리가 있다는 걸 얼마전에 알게 됐는데 혹시나 해서 찾아보니 el Cafe de Tacuba 라는 레스토랑이 거기에 존재하더군요. 당연히 저는 까페 따꾸바의 밴드이름이 거기서 비롯된 것 조차 몰랐었습니다. 제게 자신의 넘버원 밴드라며 까페 따꾸바를 소개해준 센프란시스코는 그 사실을 알았을까요? 알고보니 꽤 유명한 레스토랑이었고 여행중에 들고다녔던 론리플래닛에도 나와있었는데 전 그걸 뒤늦게 발견한 거죠. 식사를 어디서 할까 고민하다가 도미노 피자도 사먹고 했었는데 미리 알았더라면 재미꺼리 하나를 더 담아올 수 있을뻔했는데 말입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 우연히 발견하게 된 건, Kronos Quartet 의 Nuevo 음반에 12/12 란 곡이 까페 따꾸바의 곡이더군요. 저는 멕시코에 가기 전부터 까페 따꾸바를 들었던 샘이 되네요.
Posted by L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