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여행'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03.04 케이프타운(Capetown) 도착
  2. 2008.01.25 브랜다(Brenda) (2)
  3. 2006.07.06 스와콥문트를 떠나며

Capetown 에 도착하기 위해서 엉덩이가 네모내지도록 비행기를 탔다. 그렇게 간신히 도착했지만 정작 시내로 가기 위해 미리 예약해둔 트랜스퍼를 찾지 못해 어찌나 당황했던지 모른다. 심난하던 나에게 호객하며 귀찮게 하던 택시기사는 나에게 예약한 트랜스퍼의 도착 여부를 물어보라며 자신의 휴대전화기를 내밀었다. 갖 환전을 마치고 나온 상태어서 랜드(Rand) 화폐 동전이 있을리 만무하니 어딘가에 전화를 걸려면 그의 미심적은 호의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다행히 트랜스퍼는 있었다. 전화기를 돌려주며 늦어졌을 뿐이라고 설명하자 택시기사는 전화요금을 요구했다. 애초에 전화를 시켜보고 트랜스퍼가 없으면 택시 손님으로 돈을 벌고, 트랜스퍼가 있으면 전화 손님으로 돈을 벌 궁리었던 거다. 예상은 했었지만 막상 아프리카에서의 첫 대화가 그런식이다보니 앞으로의 여행이 상당히 피곤해질 것 같은 예감에 몸이 더 지치는 듯했다. 그에게 얼마나 줘야 하냐고 물었더니 나더러 알아서 달랜다. 내가 제안을 하면 그가 그대로 받아들일 리 없고, 분명 올려서 다시 부르겠지. 왜 흥정이란 과정에는 먼저 카드를 꺼내보이는 게 불리하게 여겨지는 걸까? 내 생각을 먼저 들키기 때문일까?

정리하자면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내가 처음 쓴 랜드 화폐는 전화사용료가 됐다, 택시기사에게 지불한.

Posted by Lyl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매드 투어 사무실 앞에서 출발을 기다리고 있는 브랜다.

브랜다(Brenda)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Capetown)에서 나미비아(Namibia)의 스와콥문트(Swakopmund)까지의 여행에서 제가 타고다녔던 트럭 이름입니다. '버스'가 아니라 '트럭'임을 강조할 수 밖에 없는 건, 트럭 운전사이자 투어 가이드였던 발트(Walt)가 그렇게 말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사람을 승객이 아닌 짐짝처럼 태우고 다니기 때문이죠.

브랜다의 정체

오랜지 리버를 향해가던 중 첫 1박을 했던 Gekko's Guest House 에서 발트는 사람들을 그곳의 잔디밭에 모여 앉혔습니다. 그리고 그는 트럭의 정체에 대해서 오리엔테이션을 시작했죠. 벤츠에서 만든 그 트럭은 승객을 태워 여행용으로 쓸 수 있도록 노매드 투어 워크샵에서 개조를 했고, 그렇게 개조되어 남아프리카 대륙을 여행중인 수십대의 트럭들 중 가장 최신 기종에 속한다고 했습니다. 그당시가 2005년 이었는데 그때 브랜다는 워크샵에서 개조되어 나온지 1년이 조금 더 된 깨끗한 트럭이긴 했죠. 그런데 년식을 기준으로 따지면 그걸 '최신 기종' 이라고 할 수는 있겠지만 그말을 '현대적 편의시설' 이란 개념으로 받아들이면 안됩니다. 그때 발트는 이렇게도 말했죠.

"당신들은 운 좋은 걸로 알아라. 브랜다는 몇 안되는 에어컨이 설치된 트럭이다."

하지만 그 에어컨이란 건 틀어도 뜨거운 바람밖에 안 나오는 모양만 에어컨인 물건이었습니다. 제가 그곳에 있었던 때가 12월 동지(아프리카 기준으로는 하지) 무렵이었는데, 남반구에서 낮이 가장 길 그무렵에 남회귀선을 통과했던 그 트럭 내부는 괴로워서 잠들어버리고 싶을만큼 엄청나게 더웠습니다. 그런 트럭 안의 천장에는 뜨거운 바람을 내뿜으며 여행자들을 약올리고 있는 에어컨이란 놈이 붙어있긴 했던 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랜다 안에서 퍼져 자고 있는데 발트가 길 한복판에 트럭을 멈추더니 사람들을 깨웠다. 이곳이 바로 남회귀선이라며. 사진은 남회귀선 표지판에 매달린 라일.


브랜다의 이름의 유래

한가지 더 재미있는 건 트럭 이름의 유래입니다. 노매드 투어의 설립자들이 음악을 좋아하기 때문에 처음부터 모든 노매드 투어 트럭들은 요절한 가수들의 이름을 따서 짓게 됐다더군요. 그래서 다른 트럭들 이름도 레논(John Lennon) 이나 엘라(Ella Fiztgerald)등으로 이름지어졌답니다. 그런데 트럭의 대수가 많아지면서 더이상 요절한 가수들 이름을 붙이기 어려워지자 근래에 출시된 두 대의 트럭에는 살아있는 가수의 이름을 붙이게 됐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브랜다' 였다네요. 브랜다는 남아프리카의 가장 대중적인 가수 브랜다 파씨(Brenda Fassie) 에서 따온 이름이었습니다. 그런데 그게 재수가 없었던 건지 2004년 4월에 브랜다 파씨가 천식으로 요절했고, 결국 트럭 브랜다는 요절가수의 이름을 갖는 전통을 이어받을 수 있게 된 거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을 먹기 위해 나무그늘 아래 멈춰선 브랜다. 사람들이 모여있는 트럭 옆구리에서 조리용 선반과 기구들이 있다. 사진에 보이는 개는 우리 일행이 아니었고 그냥 저곳에서 만났다.


Posted by Lyle

스와콥문트 해변의 Sand Lodge


사실상 나의 아프리카 여행은 스와콥문트(Swakobmund)에서 끝났다. 아직 투어를 반이상 남겨놓고 전날의 파티를 마치고 재충전을 하며 잠든 이들을 뒤로하고서, 이른 아침에 숙소를 나와 나를 나미비아(Namibia)의 수도 빈툭(Windhoek)으로 태우고 갈 버스를 기다렸다. 그곳에서 난 또다시 요하네스버그(Johannesburg)로 가는 비행기를 타야했다.

유치한 신경전을 벌이고선 끝까지 나와 아는 척을 안했던 볼트(Walt)의 형이 나보다 먼저 일어나 바닷가를 산책하고 숙소로 올라오다 숙소 앞에서 마주칠뻔했는데, 나는 그를 목격하고서 슬며시 딴청을 피우며 자릴 피해버렸다. 내가 버스를 기다리고 있던 숙소의 문으로 들어올 게 뻔한데, 마지막 가는 길에 감정을 풀고 허심탄회하게 작별인사를 나눌까 싶었지만...

Posted by Lyle